▲ 일본 원전 사고 이후 방사능 오염 식품 유입 등과 관련한 정부 안전 대책에 대해 부정적 평가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데일리 손정우기자> 일본 원전 사고 이후 방사능 오염 식품 유입 등과 관련한 우리 정부의 안전 대책에 대해 부정적 평가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최근 국내 원자력 발전 비중을 당초 계획보다 절반 가까이 줄이기로 한 정부 방침에 대해서는 찬반 여론이 팽팽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가 지난 16일 전국 성인남녀 1172명을 대상으로 일본 원전사고에 따른 식품 등 방사능 오염 안전 대책에 대한 평가 조사를 실시한 결과 35.7%가 ‘잘 못 대응하고 있다’, 33.6%가 ‘보통이다’, 19.9%는 ‘잘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잘 모름’은 10.8%였다.


‘잘 못함’ 응답은 40대(40.2%)와 30대(37.5%), 서울권(41.9%)과 전라권(38.1%), 사무/관리직(47.6%)과 전업주부(36.1%)에서 ‘잘 함’ 응답은 20대(23.8%)와 40대(21.3%), 경기권(23.1%)과 충청권(22.2%), 생산/판매/서비스직(30.5%)와 학생(24.8%)에서 응답률이 높았다.


정당 지지도별로는 새누리당 지지 응답자가 ‘보통 38.7%>잘 못함 27.5%>잘 함 24.9%>잘 모름 8.9%’, 민주당 지지 응답자는 ‘잘 못함 41.4%>보통 39.4%>잘 함 13.8%>잘 모름 5.4%’ 순이었다.


이와 함께 정부의 국내 원자력 발전 축소 방침에 대해선 40.7%가 ‘일본 원전사고 및 국내 원전의 잦은 고장 등을 고려할 때 긍정적’, 40.0%가 ‘전력 수급 및 전기 요금 인상 우려 등을 생각할 때 부정적’이라고 밝혀 거의 같은 응답률을 보였다. ‘잘 모름’은 19.3%였다.


‘긍정적’ 의견은 20대(52.4%)와 30대(46.6%), 경남권(52.8%)과 서울권(45.0%), 생산/판매/서비스직(52.2%)과 사무/관리직(47.2%)에서, ‘부정적’ 의견은 60대 이상(43.6%)과 50대(43.2%), 충청권(59.7%)과 경기권(42.2%), 농/축/수산업(53.0%)과 자영업(44.6%)에서 응답률이 높았다.


모노리서치 김지완 선임연구원은 “일본 원전사고 이후 후속 위험성에 대한 경고가 끊이지 않고 오히려 증폭되는 상황에서 정부의 안전 대책 역시 좋은 점수를 얻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 원자력 발전 축소 방침에 대해 경남권의 긍정 평가가 상당히 높은 것도 지리적으로 일본과 가까운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며 “입장 유보 응답률이 높은 것은 그동안 원전의 안전성을 강조해 온 정부의 다소 급작스러운 축소 입장에 혼란을 느끼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16일 저녁 전국 19세 이상 남녀 1172명을 대상으로 일반전화 RDD(무작위 임의걸기) IVR(ARS) 방식으로 조사했으며 성별, 연령별, 권역별 인구비례에 따라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86%p다.



-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트위터 @gdaily4u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후쿠시마에 남겨진 동물들

저자
오오타 야스스케 지음
출판사
책공장더불어 | 2013-03-10 출간
카테고리
과학
책소개
다큐멘터리 사진작가가 기록한 후쿠시마에 남겨진 동물들 쓰나미로 ...
가격비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