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해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캐나다 여성소설가 앨리스 먼로.

<지데일리 한주연기자> 올해 노벨문학상은 캐나다 여성 소설가인 앨리스 먼로(82)에게 돌아갔다. 


먼로는 마거릿 애트우드와 함께 캐나다를 대표하는 작가로, 이번에 단편 작가로는 최초로 노벨문학상을 거머쥐었다.


스웨덴 한림원은 10일(현지시간) 먼로를 ‘현대 단편소설 대가’라며 노벨문학상 선정 경위를 밝혔다.


지난 1931년 캐나다 온타리오 주의 시골 마을에서 태어난 먼로는 십 대 시절부터 단편을 쓰기 시작했고, 웨스턴오하이오 대학 재학 중에 첫 단편 ‘그림자의 세계’를 출간했다. 


1968년 첫 소설집 '행복한 그림자의 춤' 이 캐나다 '총독문학상' 을 수상하며 문단의 화려한 찬사를 받았다. 이후 장편소설 '소녀와 여성의 삶' 은 미국에서 텔레비전 드라마로 각색돼 큰 성공을 거뒀다. 


지금까지 <내가 너에게 말하려 했던 것>과 <공공연한 비밀>, <떠남>을 비롯한 열두 권의 단편집을 발표했으며, 전 세계 13개국 언어로 번역 출간됐다. 


캐나다에서 가장 영예로운 문학상으로 불리는 ‘총독문학상’을 세 차례, ‘길러 상’ 을 두 차례 수상한 그는 미국에서 ‘전미도서비평가협회상’, ‘오 헨리 상’을 받았다. 


한편, 선(禪)을 바탕으로 한 시 세계와 민주화 운동 경력으로 지난 2000년 들어 매년 노벨문학상 수상 후보로 거론돼온 고은 시인은 올해도 수상에 실패하며 내년을 기약하게 됐다.



-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트위터 @gdaily4u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떠남

저자
앨리스 먼로 지음
출판사
따뜻한손 | 2006-01-03 출간
카테고리
소설
책소개
20대의 '열정', '우연', '떠남' ― 그리고 '머지않아' ...
가격비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