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 사고 싶었던 책 중 몇 권은 의외로 쉽사리 찾았는데, 아무리 훑어봐도 나오지 않는 책 한 권이 있어서 주인아저씨에게 도움을 청했다. 그는 연신 고개를 갸웃거리며 책장을 살펴보더니 없다고 했다. 돌아서는데 잠시만 기다려보라고 하더니, 옆 가게 아저씨를 불렀다. 그리고 그 아저씨는 또 다른 아저씨를 불러 다섯 명의 남자들이 그 책을 찾기 시작했다. 정말이지 유쾌한 풍경이었다. 결국 그 책은 찾지 못했지만, 나중에라도 찾게 되면 연락을 주겠다는 기약 없는 약속을 받았다. 지금도 나는 여전히 연락을 기다리고 있다. 언젠가 책을 찾았다는 메일이 온다면 다시 그곳으로 찾아가리라. 


/ 모모미 <다시 파리에 간다면>(이봄)



-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트위터 @gdaily4u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다시 파리에 간다면

저자
모모미 지음
출판사
이봄 | 2013-10-11 출간
카테고리
여행
책소개
정말 당신을 여행하게 하는 책생애 첫 번째 여행지에서 우리는 “...
가격비교


'공감한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이 물었다  (0) 2013.11.01
절제의 풍요로움  (0) 2013.11.01
다시 그곳으로  (0) 2013.10.23
선택은 과정의 결과  (0) 2013.10.16
참 고맙고 멋진 곳  (0) 2013.10.16
마음 속 두 마리 늑대  (0) 2013.10.09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