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The Curious Case of Benjamin Button>(2008)



"당신은 낭만을 즐길 줄 아는 나이잖아요, 쉰 살이면. 스물다섯은 처세에만 힘쓰고, 서른은 일을 하느라 눈코 뜰 새 없이 바쁘고요. 또 마흔은 시가 한 대를 다 피워도 얘기가 끝나지 않을 정도로 사연이 많은 나이고, 예순은 일흔에 가까우니 죽을 때를 기다리는 나이지만, 쉰은 한가하고 유유자적한 나이잖아요. 그래서 나는 쉰 살이 좋아요." 벤자민에게도 쉰 살은 정말 멋진 나이처럼 여겨졌다. 그래서 하루라도 빨리 쉰 살이 되고 싶었다. 



/ F. 스콧 피츠제럴드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문학동네)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트위터 @gdaily4u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저자
F. 스콧 피츠제럴드 지음
출판사
문학동네 | 2009-01-22 출간
카테고리
소설
책소개
피츠제럴드가 그려낸 '재즈 시대' 이야기!위대한 개츠비의 작가 ...
가격비교



'시네마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제나 똑같은 정의  (0) 2013.11.08
어머니에게 어둠이 내렸다  (0) 2013.11.04
"나는 쉰 살이 좋아요"  (0) 2013.10.28
길들여진다는 것  (0) 2013.10.21
인생은 순간  (0) 2013.10.16
당신이 보고싶은 이야기의 모습은?  (0) 2013.10.08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