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같은 짓

공감한줄 2013.11.26 22:30



"난 평생 하고 싶은 일을 골라야 하고 그 완벽한 직업 타이틀을 찾기 전까지는 시작하지 않을 거야." 여기서 한 가지만 확실히 말하겠다. 딱 한길을 고르고 앞으로 평생 그 외길만을 걸어가겠다고 하는 건 한마디로 바보 천치 같다고 생각한다. 후지고 촌스럽다. 매일, 모든 행사마다, 평생 동안 딱 한 벌의 옷만 입어야 한다면 우린 과연 행복할 수 있을까? 왜 직업에 대해서는 다들 그렇게 생각할까? 그래서 많은 이들이 '결정' 단계에서부터 막혀 버린다. 나와 있는 모든 '옵션'을 다 보긴 하는데 그중 한 가지 완벽한 것에만 모든 걸 걸려고 한다.


/ 마리안 캔트웰 <나는 나에게 월급을 준다>(중앙북스)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트위터 @gdaily4u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나는 나에게 월급을 준다

저자
마리안 캔트웰 지음
출판사
중앙북스 | 2013-10-30 출간
카테고리
자기계발
책소개
자유 방목형 인간으로 사는 방법답답한 사무실에서 벗어나 원하는 ...
가격비교




'공감한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대한 과업  (0) 2013.11.27
나는 내던져졌다  (0) 2013.11.26
바보같은 짓  (0) 2013.11.26
‘요즘 너 뭐하니?’  (0) 2013.11.18
안정이란, 붙잡을 수 없는 것  (0) 2013.11.13
삶이라는 소박한 산책  (0) 2013.11.06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