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데일리 한주연기자> 여성이 경제활동을 하지 않게 되는 주된 이유가 자녀 양육보다는 결혼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3일 발표한 동국대 민세진 교수의 20세 이상 여성 5887명에 대한 ‘여성 고용률 제고 방안’ 계량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20세 이상 여성이 경제활동을 포기하게 되는 주된 요인은 ‘결혼’과 ‘이혼/사별’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결혼한 여성이 미혼여성에 비해 경제활동을 포기하게 될 확률이 37.8% 높아진다.  


20대 여성의 경우 결혼하게 되면 미혼 여성보다 일을 포기할 확률이 58.2%나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혼/사별한 여성도 이혼/사별하지 않은 여성에 비해 경제활동을 하고 있지 않을 확률이 37.3% 높게 나왔다. 


특히 이혼/사별한 20대 여성은 이혼/사별하지 않은 20대 여성보다 경제활동을 포기할 확률이 38.5% 더 높았다. 


한편 고등학생 이하 자녀가 있는 여성은 고등학생 이하 자녀가 없는 여성에 비해 경제활동을 그만둘 확률이 20대에서 가장 높았으나(7.5%), 20세 이상 전체 여성으로 확대하면 2.9%에 불과했다. 


이는 그동안 여성이 경제활동을 포기하는 주요인으로 지적됐던 자녀 양육보다 결혼 때문에 경제활동을 포기하게 될 확률이 10배 이상 높다. 


반면 여성의 경제활동을 촉진시키는 요인은 가구주 여부, 연령, 교육(학력) 등으로 나타났다.


가구주인 여성은 가구주가 아닌 여성보다 경제활동을 하고 있을 확률이 23.9% 높았다. 가구주인 50대 여성은 가구주가 아닌 50대 여성보다 경제활동인구에 속할 확률이 33.3% 높았다. 


여성들은 나이가 많아질수록 경제활동에 참가할 확률이 6.3% 높아졌다. 


20대 여성은 나이가 많아질수록 경제활동에 참가할 확률이 68.4% 높아졌다. 이는 20대 여성이 곧바로 경제활동을 하는 것이 아니라 전문대, 대학, 대학원 등을 졸업한 후 사회에 진출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서는 풀이했다.


일반적으로 교육을 많이 받을수록 경제활동을 많이 할 것으로 생각할 수 있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교육을 많이 받은 여성이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경제활동에 참여할 확률이 0.05% 높은 것에 불과했다. 


민세진 교수는 “육아보다 결혼이 여성의 경제활동 포기의 주요 원인이라는 것은 여성이 경제활동을 해야 한다는 인식이 확고하지 않은 상태에서 결혼이 경제활동을 그만 둘 계기를 제공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트위터 @gdaily4u


린인

저자
셰릴 샌드버그 지음
출판사
와이즈베리 | 2013-06-05 출간
카테고리
자기계발
책소개
아마존,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 [타임] 선정 올해의 비즈...
가격비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