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집에 살다> 쓰나 가즈루 지음ㅣ한겨레출판 펴냄


‘도심 속에 자생하는 한 그루 나무’ 같은, 땅에 뿌리를 내리고 자연을 받아들인 건축과 집. 그런 공간들로 이루어진 도시는 자연과 대적하는 것이 아니라 더불어 숨쉬고, 시간과 더불어 변해간다. 그리하여 사람과 사람, 과거와 미래가 이어지고, 우리가 살아가는 장소가 된다. 이것이 ‘하쿠산거리의 집’이 던지는 또 하나의 메시지다. 개인이 소유하고 있는 대지 위에 개인의 재산으로서, 그리고 개인생활을 위한 공간으로서 집은 지어진다. 그러나 그런 집들이 마을을 만들고, 풍경을 만들고, 마을의 역사를 만들어간다. 그렇게 생각하면 우리가 살아가면서 사회와 끊임없이 관계를 맺는 것과 마찬가지로 집짓기도 사회의 구조와 전혀 무관한 것만은 아닐 것이다. 집을 짓는 일은 우리 각자가 자신의 모습을 거리에 기억시키는 것이다. 


- 쓰나 가루즈 <착한 집에 살다>(한겨레출판) 중에서






'공감한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신은 어떤 시민인가?  (0) 2017.04.01
'박근혜 게이트'는 한국사회 축복?  (0) 2017.04.01
맞서지 않고 더불어  (1) 2015.11.19
라파엘의 집, 그리고 지식인  (0) 2015.10.14
학교와 삶의 공식  (0) 2015.09.28
빚 대신 빛  (1) 2015.07.09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11.20 1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