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츨처 풀무원>


넌 어느 동네에서 왔어?” “푸르지오.” “뭐? 푸르지오? 무슨 동네 이름이 그래?” “야, 푸르지오 몰라? 얼마나 큰데. 천 세대야.” “와! 집이 그렇게나 많아?” 옆에서 듣고 있던 내가 기가 막혀서 두 아이의 대화에 끼어들었다. “친구, 동네 이름 몰라? 푸르지오는 아파트 이름이고, 동네 이름. 학교도 있고 병원도 있고 우체국도 있는 동네 말이야.” “아저씨! 동네 이름이 푸르지오 맞아요. 전화로 112동 1203호 하면 자장면도 와요.” 이 아이에겐 동네 이름이 푸르지오인가 보다. 단지가 너무 크다보니 한 단지에 초등학교, 유치원, 병원, 우체국, 동사무소 등 모든 시설이 다 있다. 부모가 많은 시간을 아이에게 할애해서 갯벌체험을 하고 캠핑장도 놀러가지만 결과는 푸르지오 아파트 단지가 전부인 것이다. 집이란 주거로서 삶의 기초이며 인생의 시작이다. 아파트의 특징인 같은 모양의 집, 같은 놀이터, 같은 학교, 같은 학원에 다니는 아이가 마당 있는 단독주택에서 자라온 아이보다 체력이나 창의력이나 정서면에서 뛰어날 수 있을까? 과연 이런 아파트가 추억의 집이 될 수 있을지는 어른들이 선택할 몫이다. 과연 아파트라는 건축물이 아이가 느끼는 추억, 그리고 ‘내가 자란 동네’라는 아련한 정서의 대상이 될 수 있을까?


/ 이현욱 <나는 마당 있는 작은 집에 산다>(카멜레온북스)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트위터 @gdaily4u



나는 마당 있는 작은 집에 산다

저자
이현욱 지음
출판사
카멜레온북스 | 2013-09-30 출간
카테고리
시/에세이
책소개
작아도 편안하고 실용적인 집을 추구하는 땅콩집 건축가 이현욱의 ...
가격비교

'공감한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침반  (0) 2014.03.27
최소한의 배려  (0) 2014.03.24
너와 나의 동네  (0) 2014.03.23
어리석은 경주  (0) 2014.03.21
실제 일어날 법한?  (0) 2014.03.18
양파의 숨결  (0) 2014.03.17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