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들이 뽑은 가장 찌질 한 상사 1위는 ‘토강여유(吐剛茹柔)’와 같은 상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토강여유는 강자를 두려워하고 약자를 깔본다는 뜻이다.


헤드헌팅포털 에이치알파트너스가 남녀 직장인 1007명을 대상으로 ‘찌질 한 직장상사’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부하직원 앞에서는 큰소리치면서 윗사람 앞에서는 말 한마디 못하는 상사’가 응답률 51.0%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부하직원의 성과 및 아이디어를 가로채 자신의 공으로 돌리는 상사(36.0%) △법인카드로 밥 사면서 자기가 쏘는 것처럼 생색내는 상사(33.5%) △1~2천원도 자기돈 안들이고 회사 경비처리 하는 상사(31.1%) △커피 한잔을 안 사는 상사(18.5%) △자신은 싼 것 쏘면서 부하직원들한테는 비싼 것 얻어먹는 상사(14.7%)가 상위 5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몇 천 원씩 돈 빌려가서는 안 갚는 상사(13.3%) △야·특근 비 받으려고 일없어도 회사 출근하는 상사(13.0%) △생일, 명절 등 특정일에 자기를 안 챙겼다고 삐지는 상사(11.4%) △남의 책상위에 올려져있는 간식 뺏어 먹는 상사(10.8%) △사다리 타서 자신이 걸리면 괜히 화내는 상사(6.5%) △담배 뺏어 피는 상사(4.7%) △기타(3.2%) 순이었다.


이런 상사에 대해 직장인들은 어떻게 대처할까? 질문한 결과, ‘싫어도 내색하지 않는다’는 직장인이 전체 52.5%로 과반수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뒤에서 욕을 한다(34.0%) △무시한다(19.8%) △대놓고 얘기한다(11.1%) △기타(1.1%)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찌질 한 직장상사를 동물에 비유해봤다. 결과, ‘쥐’가 응답률 45.4%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여우(24.8%) △뱀(23.1%) △돼지(16.4%) △염소(5.9%) △토끼(5.1%) △곰(3.2%) △개(1.5%) △사자(1.2%) △박쥐(0.8%) 순이었다.


정용진 기자 <함께하는 우리들의 세상이야기 ⓒ지데일리 gdaily4u@gmail.com>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