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내에서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머피의 법칙’은 무엇일까. 직장인들이 가장 공감하는 머피의 법칙으로 ‘약속이 있는 날엔 무조건 야근’이 올랐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924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머피의 법칙과 샐리의 법칙’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가장 흔하게 겪는 머피의 법칙 1위로 ‘약속이 있는 날에는 꼭 야근을 하게 된다’(24.8%)가 꼽혔다.


직장인이 공감하는 머피의 법칙 2위는 ‘지각하는 날에는 더욱 오지 않는 버스와 엘리베이터’(17.8%)였다. 다음으로는 ‘급한 업무 전화를 걸면 상대는 자리에 없거나 통화 중’인 일을 자주 겪는다는 직장인이 17.8%였고, ‘열심히 일하다가 잠시 딴짓하는 데 상사가 내 모니터를 확인’한다는 직장인이 13%였다.


이에 반해 직장 내에서 겪는 ‘샐리의 법칙’ 1위는 ‘집에서 늦게 출발했는데 오히려 일찍 도착’(32.9%)이었다. 이어 ‘지각을 했는데 때 마침 자리에 없는 상사’(34.3%), ‘급한 지출이 있었는데 달력을 보니 곧 월급날’(15.1%), ‘회의 준비 덜 했는데 오히려 칭찬’(16.9%) 등의 의견이 나왔다.



손정우 기자 <함께하는 우리들의 세상이야기 ⓒ지데일리>

트위터 @gdaily4u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