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데일리=손정우기자> 내년 1월1일부터 시행되는 도로명 주소 전면 사용을 앞두고 국민 절반 가량이 시행 일시와 자신이 거주하는 지역의 도로명 주소를 모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가 지난달 30일 전국 성인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새 주소명인 도로명 주소 시행 일시와 거주 지역 도로명 주소 인지도를 조사한 결과 내년 1월1일 전면 시행을 ‘잘 알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51.4%, ‘잘 모르고 있다’는 48.6%인 것으로 나타났다.


‘잘 알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경남권(56.0%)과 서울권(55.0%), 50대(57.8%)와 20대(51.9%), 학생(63.9%)과 농/축/수산업(62.1%)에서, ‘잘 모르고 있다’는 전라권(53.3%)과 경기권(51.7%), 60대 이상(51.3%)과 30대·40대(각각 50.5%), 생산/판매/서비스직(55.9%)과 전업주부(52.7%)에서 응답률이 높았다.


이와 함께 조사 응답자 거주 도로명 주소 인지도를 조사한 결과 56.3%가 ‘잘 알고 있다’, 43.7%가 ‘잘 모르고 있다’고 응답했다.


‘잘 알고 있다’는 충청권(70.1%)과 경북권(59.1%), 50대(59.3%)와 30대(58.3%), 농/축/수산업(69.3%)과 학생(63.5%)에서, ‘잘 모르고 있다’는 서울권(48.8%)과 경남권(48.4%), 20대(52.0%)와 60대 이상(43.1%), 자영업(46.1%)와 전업주부(45.8%)에서 응답률이 높았다.


조사를 진행한 모노리서치 이태우 연구원은 “오랜 홍보기간과 도로명 주소 입간판 설치 등 적지 않은 예산을 투입했던 것을 상기할 때 도로명 주소 시행 시기와 주소명 인지율이 절반 정도에 그치고 있는 것은 시행 100여일을 앞두고 성공적인 준비가 됐다고 보기에 의문이 드는 수준“이라며 ”본격 시행 전 앞으로 남은 기간 동안 보다 적극적인 계도를 진행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30일 저녁 전국 19세 이상 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일반전화 RDD(무작위 임의걸기) IVR(ARS) 방식으로 조사했으며 성별과 연령별, 권역별 인구비례에 따라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2%p다.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트위터 @gdaily4u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우리집 주소 '새주소(도로명주소)'로 어떻게 바뀌나?

저자
#{for:author::2}, 우리집 주소 '새주소(도로명주소)'로 어떻게 바뀌나?#{/for:author} 지음
출판사
bucci | 2010-10-21 출간
카테고리
개인출판
책소개
길 찾기 어려운 지번주소, 찾기 쉬운 도로명주소(새주소)로 바뀝...
가격비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