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의 금욕

공감한줄 2013.11.28 09:55



나비들은 금욕적이다 싶을 만큼 식초(食草)를 한정합니다. 이렇게 한정된 자원을 분배함으로써 지구 환경을 공유하고 있는 것입니다. 바로 ‘니치’입니다. 이 말의 참된 의미는 서로 영역을 나눠서 살아가는 것입니다. 에릭 칼의 그림책 <배고픈 애벌레>처럼 뭐든지 닥치는 대로 먹어 치우는 일은 결코 없습니다. 에릭 칼이 벌레를 잘 몰랐거나 인간을 희화한 것이겠지요. 인간만이 공유가 아니라 독점을 추구합니다. 


/ 후쿠오카 신이치 <친절한 생물학>(은행나무)



-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트위터 @gdaily4u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친절한 생물학

저자
후쿠오카 신이치 지음
출판사
은행나무 | 2013-10-29 출간
카테고리
과학
책소개
생물학은 모든 답을 알고 있다 누구나 궁금하지만 누구도 명확히 ...
가격비교

'공감한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가 살 길  (0) 2013.12.03
바보같은 사람  (0) 2013.12.03
나비의 금욕  (0) 2013.11.28
살아도 된다  (0) 2013.11.27
다른 북소리  (0) 2013.11.27
위대한 과업  (0) 2013.11.27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