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영국 3대 축제 COLF에 대규모 '케이씨어터' 공연단을 파견한다. <자료도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지데일리> 영국 런던에서 우리나라의 문화를 알리는 대규모 공연이 펼쳐진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제52회 시티 오브 런던 페스티벌(City of London Festival, COLF)' 주최기관인 '시티 오브 런던 축제위원회'와 공동으로 오는 6월 22일부터 한달간 런던 도심에서 한국의 연극, 현대무용, 퓨전국악과 퍼포먼스 등 대규모 공연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시티 오브 런던 페스티벌'은 세계 최대의 공연예술축제인 에딘버러와 더불어 세계 3대 클래식 축제 중 하나로 손꼽히는 대규모 공연예술축제로, 예술성과 전문성 등을 통해 엄선된 공연만을 초청하는 까다로운 축제로 유명하다. 


특히 올해 '시티 오브 런던 페스티벌'에서는 메인테마 도시로 대한민국 수도 '서울'이 선정, 한국의 고품격 클래식, 연극과 전통공연, 퓨전음악, 퍼포먼스 등이 세계 금융의 심장부인 런던 도심 '시티 오브 런던' 전역에서 공연된다.


케이팝에 이어 케이클래식과 케이씨어터를 유럽에 널리 알리고 새로운 한류 바람을 일으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문화예술위원회는 '2014런던특집행사추진단'을 통해 시티 오브 런던 페스티벌에서 선정한 극단 여행자, 이경옥 무용단, 앙상블 시나위, 더 그랜드 마스터 등 다양한 장르의 한국공연 4개팀을 올해 COLF의 메인테마인 'Seoul in the City' 프로그램 중 대규모 '케이씨어터(K-Theatre)' 공연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극단 '여행자'는 강렬한 무대와 전통굿을 배경으로 복수와 음모, 갈등, 혼란, 비극적 드라마를 살풀이로 풀어낸 세계적 연출가 양정웅의 한국판 세익스피어 '햄릿'을 공연한다. 


2012 대한민국 무용대상을 수상한 '이경옥 무용단'은 안데르센 동화를 재해석해 굴곡진 삶과 양면성, 시각 등을 한국 현대무용과 팝아트로 표현한 '안데르센의 시선들'을 선보인다.


2012 KBS국악대상을 수상한 퓨전음악그룹 '앙상블 시나위'는 한국 전통음악의 멋과 깊이를 새롭게 발전시킨 신비로운 창작음악을 연주하고, '더 그랜드 마스터((The Grand Masters with TAGO)'는 전통무예와 타고(대북)의 절묘한 만남을 통해 한국의 정서를 현대적 감각으로 풀어낸 예술성 높은 퍼포먼스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류재수 문화예술위원회 국제교류부 부장은 "이번 축제가 케이팝에 이어 유럽시장에서 케이씨어터 산업을 개척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트위터 @gdaily4u



런던 수집

저자
이은이, 김철환 지음
출판사
세미콜론 | 2013-03-20 출간
카테고리
예술/대중문화
책소개
세계에서 가장 창조적인 도시, 런던의 스타일을 훔치다!“이 시대...
가격비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