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과 한국이 지독할 정도로 닮은 하나가 있다면, 정치는 ‘끝판왕’, 정말로 후진적이라는 것이다. 반면에 한국과 일본은 특이한 정치 구조 안에서도 사람들이 죽어라고 열심히 살아서 이만한 모습이라도 가지게 된 대표적인 사례일 것이다. 경제가 힘들어지면 정치가 좀 더 현명해지고 고분고분해질 필요가 있을 것 같은데, 한국이나 일본이나 경제가 힘들어지니까 정치가 더 난리를 친다. 아주 곤란한 상황이다. 20년 전 일본이 어떻게 했는지, 예를 들면, 골프장이나 테마파크, 지방 공항 건립과 같은 초기 대처에서 고이즈미 시절의 우정국 민영화까지… 이미 우리가 충분히 지켜본 상황이다. 그런데 그 20년 뒤를 우리의 정치인들이 어쩌면 그렇게 정확한 복사본이라고 할 정도로 똑같이 하고 있는지 놀라울 뿐이다. 


/ 우석훈 <불황 10년>(새로운현재)



불황 10년

저자
우석훈 지음
출판사
새로운현재 | 2014-08-22 출간
카테고리
경제/경영
책소개
‘88만원 세대’ 우석훈이 쓴 불황 극복을 위한 생활경제 매뉴얼...
가격비교

'공감한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빚 대신 빛  (1) 2015.07.09
돌파의 첫 단추  (0) 2015.05.01
정치는 끝판왕  (0) 2014.09.19
미래를 품은 책  (0) 2014.06.29
세월의 힘을 넘어  (0) 2014.05.26
알아야 한다  (0) 2014.05.16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