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섬 그늘에 굴 따러 가면]

 

<지데일리=온라인뉴스팀> 아직 추위가 가시지 않은 이른 봄, 아빠는 먼 바다로 고기잡이를 나갔습니다. 엄마는 아직 어린 동이를 집에 홀로 놔두고 굴을 따러 바다로 갑니다.

 

동이는 집에 홀로 남아 엄마를 기다립니다. 강아지랑 놀다가, 아기 고양이랑 조개껍질 동산을 만들며 놀다가, 소라 껍데기를 귀에 대고 놀다가 잠이 듭니다. 따사로운 봄 햇살이 동이를 보듬어 주고, 철썩 처얼썩 파도가 잔조롭게 자장가를 불러 줍니다.

 

바다로 나간 엄마는 굴을 따느라 바쁘지만, 엄마 대신 바다가 동이를 돌보아 줍니다.

 


“엄마가 섬 그늘에 굴 따러 가면~”

 

이 동요를 모티브로 해서 만든 그림책 <엄마가 섬 그늘에 굴 따러 가면>은 섬마을 외딴집에서 사는 동이와 엄마의 소박하고 자연의 품 안에서 살아가는 삶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구슬픈 곡조의 이 노래 속에는 일하러 나간 엄마를 그리워하는 아기와 그런 아기를 걱정하는 엄마의 애틋한 마음이 바닷가 마을 사람들의 삶을 통해 표현돼 있습니다.

 

초등학교 교사이자 동시 작가였던 한인현은 한국전쟁 중에 부산에서 피난살이를 할 때 작은 섬에 갔다가 오두막에서 홀로 잠자는 아기를 보고 이 시를 지었다고 합니다.

 

그러고는 고향 선배이자 모교인 원산 광명학교 교사였던 이흥렬에게 의뢰하여 곡을 붙였습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동요 ‘섬집 아기’는 오랜 세월 동안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는 노래가 됐습니다.

 

동화 작가이자 동시 작가인 이상교 작가는 마치 시처럼 아름답고 함축적으로 장면을 묘사하며 이야기를 전개하고 있어 더욱 길게 여운을 남깁니다.

 

인간과 자연을 주제로 그림을 그리고 있는 김재홍 작가의 그림은 가난하고 소탈한 일상도 자연과 어우러져 밝고 아름답게 만드는 힘이 있습니다.

 

<함께하는 우리들의 세상이야기 ⓒ지데일리>

트위터 @gdaily4u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엄마가 섬 그늘에 굴 따러 가면

저자
이상교 지음
출판사
봄봄출판사 | 2013-07-30 출간
카테고리
유아
책소개
동요가 아름다운 이야기로 재탄생하다!『엄마가 섬 그늘에 굴 따러...
가격비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