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통일인문학연구단(단장 김성민 교수)은 남과 북에 전해오는 옛이야기로 이 시대의 ‘문화 분단’ 현상을 회복하려는 인문학적 해설서 ‘남북이 함께 읽는 우리 옛이야기’를 출간했다고 3일 밝혔다.


이 책은 북한에서 출판된 설화집에 실린 옛이야기를 남한에서 전승되어온 설화와 비교해 그 현대적 의미를 밝힌 대중서다.


‘아기장수’, ‘나무꾼과 선녀’와 같이 우리에게도 친숙한 옛이야기가 북녘에서는 어떠한 형태로 전해지고 있으며, 남과 북이 공유하는 문제의식과 더불어 변이된 형태에 따라 달라진 의미를 인문학자의 시선으로 해석했다.


이 책은 각 장에서 북한 설화의 전문을 실어 변화된 이야기를 1차 자료로 제공한다. 또 변개되기 전의 원천 이야기를 남녘에서 출판된 자료에서 찾아서 비교 분석하면서 공통과 차이를 되짚어 보았다.


서로의 공통점과 차이에서 찾을 수 있는 정서적 가치와 의미를 두고, 자유로운 ‘개인’으로부터 출발하면서 ‘둘’ 혹은 ‘다수’의 ‘관계’를 맺어가는 문법도 제안했다. 이야기에 대한 해석과 함께 현대적 가치를 발견하는 데에까지 다루고 있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대중성도 겸비했다.


김성민 교수는 “민족 공통의 문화 자산인 옛이야기를 통해 분단의 철책을 넘어 남과 북의 주민들이 서로 공감하고 마음을 나눌 수 있는 문화적 공통성 발굴을 위해 출간했다”며 “우리에게는 생소하지만 북한의 옛이야기를 소개하는 ‘우리가 몰랐던 북녘의 옛이야기’(박이정, 2015)와 함께 기획해 출간했다”고 말했다.


지데일리 정용진 기자

gdaily4u@gmail.com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