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가 주민 누구나 생활체육을 즐기는 스포츠복지 실현에 한 발 다가섰다.

 

구는 2017 생활체육진흥사업 시-자치구 공동협력사업평가에서 ‘최우수구’에 선정, 25개 자치구 중에서 종합 1위를 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 영등포구청 제공


이번 평가는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해 올해 처음 서울시에서 실시한 것으로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생활체육시설 확충 ▲축구교실 운영 ▲장애인체육회 육성 ▲서울시민리그운영 4개 분야 13개 세부 지표에 대해 평가했다.


구는 체육시설 신규 확충 및 개보수 시설 수, 시설대관실적, 동호회 등록실적, 축구교실 운영실적, 지역리그 참여 실적 등 전 지표에서 골고루 높은 점수를 받으며 생활체육 선진 자치구임을 입증했다.


특히 저소득층, 한부모가정, 다문화가정 등 취약계층 아동·청소년를 위한 축구교실 운영을 중점사업으로 확대 추진함으로써 생활체육 활동의 사각지대를 없앴다는 호평을 받았다.


구는 모아모아(All Together) 다문화 축구교실, 행복나눔 생활체육 축구교실, 여자어린이 축구교실 등을 운영하며 학교생활과 사회적응을 뒷받침하고 자립심을 키울 수 있도록 적극 지원했다. 그 결과 청소년풋살교실은 2017 전국생활체육대축전 중등부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또한 구는 2013년 6월 영등포구장애인체육회를 설립하고 장애인 스포츠 기본권 보장을 위해 힘쓰고 있다. 탁구, 조정, 파크골프 등의 동호회를 운영하며 장애인들의 생활체육 참여를 위한 노력을 인정받았다.


구는 생활체육시설 확충 부분에서도 우수한 성과를 냈다. 


오목교 족구장과 게이트볼장 확충 및 도림천 운동기구 추가 설치 등 주민 누구나 생활체육을 즐길 수 있도록 체육활동 보편화에 앞장서고 있다. 현재 도림유수지에 실내 체육관과 인공암벽장을 건립 중에 있으며 내년 5월에 개관을 앞두고 있다.

 

이 밖에도 안양천 자전거 보관소 바닥재 보도블럭 시공, 대림운동장 인조잔디구장 정비 등 생활체육시설 환경 개선으로 주민들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체육을 즐길 수 있게 됐다.


아울러 구는 축구, 족구, 농구, 탁구 등 종목별 경기장 시설을 갖추고, 지난 4월에서 8월까지 치러진 서울시민리그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적극 시설을 활용했다는 점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구는 리그 각 종목에 100% 참가율을 보이며 시민리그 활성화에 기여했다.


지데일리 정용진 기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