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책을 두고 히틀러는 민족주의의 사상을 키웠고, 셰익스피어는 예술의 원천으로 삼았다. 그러니 어쩌면 책은 독자가 누구냐에 따라서 다르게 비추는, 그 어떤 것보다도 정확한 거울인지도 모르겠다. 이전에 읽었던 책을 전혀 다른 느낌으로 읽게 될 때, 나는 문득 내가 변했음을 깨닫는다. 책이 다른 의미로 다가오는 순간, 나는 생각하게 된다. 혹시 그것은 과거가 아니라 처음부터 미래를 품고 있었던 건 아니었을까? 지금도 저 책들은 기다리고 있는지도 모른다. 새로운 독자가 아니라 새롭게 읽을 수 있는 독자를.


/ 김미라 <책 여행자>(호미)



책 여행자

저자
김미라 지음
출판사
호미 | 2013-12-24 출간
카테고리
시/에세이
책소개
책과 여행이 낳은 아름다운 ‘책여행자’ 책 속을 여행하며 세상을...
가격비교


'공감한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돌파의 첫 단추  (0) 2015.05.01
정치는 끝판왕  (0) 2014.09.19
미래를 품은 책  (0) 2014.06.29
세월의 힘을 넘어  (0) 2014.05.26
알아야 한다  (0) 2014.05.16
구두상자 속 사랑  (0) 2014.05.08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