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데일리=온라인뉴스팀> 우리나라 금융산업 경쟁력이 영국과 미국 등 금융선진국에 비해 크게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전국 150개 금융기관 최고경영자(CEO)를 대상으로 ‘금융산업 미래와 경쟁력 강화에 관한 의견’(미국, 영국 등 금융선진국 100점 기준)을 조사한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 ‘국내 금융산업 경쟁력 점수’에 대해 응답자의 평균치는 66.3점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 보면 전 업종이 70점을 아래를 기록했다. 은행(69.3점), 보험(66점), 여신금융(65.8점), 증권(62.8점), 자산운용(60.8점)순이었다.


대한상의는 “국내 금융산업은 세계 15위라는 규모에 비해 상대적으로 경쟁력이 떨어진다”며 “금융기관 규모의 영세성, 국내시장 중심의 단순한 수익구조 등을 원인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 금융산업 경쟁력을 위협하는 요소로는 ‘저성장·저금리 시대 수익기반 약화’(37.5%)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미국의 단계적 출구전략 실시’(25.6%), ‘회사채 시장 등 자본시장 경색’(15.3%), ‘글로벌 금융규제 강화 추세’(13.3%), ‘중국경제 성장 둔화’(8.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금융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시급한 과제로는 ‘금융산업에 대한 규제완화’(46.4%)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금융 전문인력 확보’(19.9%), ‘금융 관련 인프라 확충’(15.2%), ‘해외진출 확대 등 금융사 수익구조 다변화’(11.3%), ‘금융사 규모의 대형화’(7.2%) 등이 뒤따랐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금융산업은 제조업 위주의 성장 한계를 극복하고 고부가 가치와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핵심서비스 산업”이라며 “기존 실물경제 지원에서 더 나아가 경제의 신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금융제도 선진화, 신흥국 시장 진출 등 중장기 발전 로드맵에 실릴 것으로 예정된 정부 계획이 차질 없이 진행돼야 한다”고 했다.


한편 투자은행(IB) 활성화, 대체거래소(ATS) 도입 등을 골자로 지난달 29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개정된 자본시장법에 대해서는 대다수 CEO들이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함께하는 우리들의 세상이야기 ⓒ지데일리>

트위터 @gdaily4u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금융위기

저자
김윤환 지음
출판사
한국금융연수원 | 2013-08-09 출간
카테고리
경제/경영
책소개
『금융위기』는 금융위기가 왜 발생하고 반복되며 본질은 무엇인지,...
가격비교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