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천이 밥상

공감한줄 2014.03.04 13:44




파 한 줄기도 마트에 가지 않으면 먹을 수 없는 세상인 것 같지만 가만히 주위를 둘러보면 지천이 밥상이다. 마음만 열면 자연은 많은 것을 허락한다. “봄볕에 며느리 내보내고, 가을볕에 딸 내보낸다.”는 봄볕이지만 오늘만은 아랑곳하지 않으련다. 하룻볕 상간에 분주해져서 번호표를 뽑고 기다리는 가죽나물, 찔레 순, 산초 잎, 칡잎, 뽕잎 등의 들나물, 들꽃들과 열전을 벌일 것이다. 경작이 정성과 기쁨을 주는 것이라면 채취는 경이와 감사를 알게 해준다. 


/ 양은숙 <들살림 월령가>(컬처그라퍼)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트위터 @gdaily4u



들살림 월령가

저자
양은숙 지음
출판사
컬처그라퍼 | 2013-05-15 출간
카테고리
시/에세이
책소개
철 따라 조화롭게 살아가는 들살림 이야기 자연이 내어주는 소박한...
가격비교

'공감한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질문 위 질문  (0) 2014.03.17
값싸지만 너무 값진  (0) 2014.03.16
지천이 밥상  (0) 2014.03.04
목적 그 다음  (0) 2014.03.03
고역이라는 선물  (0) 2014.03.03
성공적인 실패작  (0) 2014.02.23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