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에너지전쟁

저자
대니얼 예긴 지음
출판사
올(사피엔스21) | 2013-02-08 출간
카테고리
경제/경영
책소개
[제3의 물결] 이후 미래변화를 가장 탁월하게 그린 책! 비즈니...
가격비교


<지데일리> 서울시가 신재생에너지인 바이오가스를 이용해 도시가스를 생산한다. 


시는 에너지기업 예스코와 지난 6일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이에 예스코는 사업비 78억원을 전액 투자해 오는 10월까지 도시가스 제조시설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도시가스 제조시설은 성동구에 위치한 예스코 사업부지에 설치한다. 


시는 중랑물재생센터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 2만6000㎥/일을 예스코에 공급·판매하고, 예스코는 이를 정제해 매년 528만㎥의 도시가스를 생산한다. 


이 사업은 전국 최초이자 최대 규모이며, 일반가정 약 7000세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이를 통해 연간 약 15억 이상의 수익도 발생할 전망이다. 


이로 인해 연간 석유환산 5000톤의 화석연료 수입대체 효과와 이산화탄소 1만2000톤의 온실가스 저감효과를 보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사업은 그 동안 마땅한 활용처가 없어 버려지던 잉여 바이오가스를 도시가스로 생산해 일반가정에 공급함으로써 신재생에너지 활용 극대화 모델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지금까지 화석연료인 LNG를 사용해 도시가스를 제조하던 방식에서 물재생센터 하수처리 과정에서 부산물로 발생하는 잉여 바이오가스를 사용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이로써 신재생에너지 활용 활성화와 에너지 자급율 20% 달성을 목표로 하는 원전하나줄이기 사업 추진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지난 2009년 3월 바이오가스가 도시가스로 편입된 이후 바이오가스를 도시가스로 공급할 수 있는 품질기준이 2012년 2월 개정됨에 따라 예스코와 함께 추진하게 됐다며 이미 독일 등 선진국에선 시행 중인 발전 전망이 큰 사업으로 정부의 에너지 기술개발 6개 품목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예스코는 유럽에서 성능이 입증된 독일 EVONIK(에보닉)사의 멤브레인을 적용한 바이오가스 정제설비를 국내 최초로 독자개발해 고효율, 저비용의 우수한 성능을 확보함은 물론, 이번 사업을 통해 바이오가스 정제기술을 발전시켜 중국과 동남아시아 등 해외시장으로의 사업 확대를 꾀할 수 있게 됐다. 


조성일 서울시 도시안전실장은 “이번 중랑센터 도시가스 공급사업을 계기로 물재생센터에서 가지고 있는 바이오가스 등 잠재 에너지원의 개발 및 활용에 박차를 가해 물재생센터 에너지 자립률을 지속적으로 향상 시킬 것이다”면서 “화석연료 사용은 줄이고 신재생에너지는 적극 개발·활용해 에너지 위기와 지구온난화에 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함께 가는 세상을 봅니다>

[책]으로 [만]나는 [세]상 ⓒ지데일리

자료도움 gdaily4u@gmail.com 

트위터 @gdaily4u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