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일 날 뻔했다’는 건 ‘사실은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의 과장이면서 ‘일어났다면 정말 큰일이었다’는 놀람과 안도다. 그처럼 일상의 뒷면에 항상 절벽처럼 숨어 있는 위태함을 생각하며,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은 이 일상에 오늘도 감사한다. 


/ 밤삼킨별 김효정 <미래에서 기다릴게>(허밍버드)



미래에서 기다릴게

저자
밤삼킨별 김효정 지음
출판사
허밍버드 | 2014-02-03 출간
카테고리
시/에세이
책소개
힘겨운 오늘을 보내고 맞이할 어느 날의 미래그곳에서 기다리고 있...
가격비교


'공감한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역이라는 선물  (0) 2014.03.03
성공적인 실패작  (0) 2014.02.23
일상의 뒷면에는  (0) 2014.02.21
괴물 나비  (0) 2014.02.01
중립성  (0) 2014.02.01
집으로 가는 길  (0) 2014.01.27
Posted by have a Good story, gdaily 지데일리